본문 바로가기
전망

삼성전자 주가 전망 최신판

by 웅츠츠 2022. 6. 17.
반응형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최신 소식과 주가 전망을 전해드립니다.

앞으로의 투자에 참고하시길 바라면서 아래와 같이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삼성전자가 1년 7개월 만에 6 만전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증시가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휘청이면서, 국내 증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시가총액 대장주를 중심으로 줄줄이 낙폭을 키우고 있습니다. 17일 삼성전자는 오전 9시 28분 기준 1100원(1.81%) 하락한 5만 9800원에 거래됐습니다.

 

 

삼성전자는 개장과 동시에 2% 넘게 하락하며 6만 원을 하회했습니다. 삼성전자 종가가 마지막으로 5만 원대를 기록한 건 2020년 11월 4일(5만 8500원)입니다. 장중 기준으로는 같은 해 11월 10일(5만 9500원)이 마지막입니다. 전날 미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 금리 인상으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로 일제히 급락했습니다.

 

3대 지수는 연준의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0.75% 포인트(p)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안도 랠리를 보였지만 하루 만에 반락했습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지난해 1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종가가 3만 선을 밑돌았습니다. 연초 이후 삼성전자 주가는 연준의 통화정책 불확실성, 글로벌 공급망 우려 등으로 연일 휘청댔다.

 

 

올해 초부터 전날까지 주가는 22.2% 하락했습니다. 이 기간 시가총액은 469조 원대에서 363조 원대로 약 105조 원 이상 증발했습니다.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장중 9만 6800원까지 오르며 10 만전자 가능성을 점치는 분위기였습니다. 증권가에서는 매크로(거시경제) 환경이 악화하는 상황인 만큼, 삼성전자 주가에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금리 상승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달러 강세 영향이 맞물리며 회사 실적 훼손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기존 8만 8000원에서 7만 9000원으로 내려 잡았습니다. 높아진 리세션(경기 침체) 가능성을 반영해, 올해 삼성전자의 영업 추정치를 60조 7000억 원에서 58조 3000억 원, 내년 영업 추정치는 49조 7000억 원에서 40조 8000억 원으로 각각 4%, 18% 하향 조정했습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컨퍼런스콜 당시 삼성전자는 상당히 의욕적이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그러나 그 사이 인플레이션은 더 높아졌고, 몇 개월 전만 해도 상상하기 어려웠던 연준 자이언트 스텝도 28년 만에 현실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출하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 부품 가격 및 달러 강세로 실적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연구원은 점점 높아지는 금리는 결국 누적돼 올해 하반기 후반부터 세계 경제에 더욱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아직까지는 주로 소비자 수요 둔화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기업들의 투자 계획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에 대한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 베팅은 올해도 계속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연초 이후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으로, 순매수 규모는 14조원을 웃돌았습니다. 같은 기간 외국인(7조 5707억 원), 기관(6조 7304억 원)은 모두 순매도에 나선 것과 대조적입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 지분을 1% 미만 보유 중인 소액주주는 506만 635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2017년 말 14만명대에 불과했던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이듬해인 2018년 말에는 76만 명을 넘어섰고, 지난해 9월 말 처음으로 500만 명을 웃돌았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코스피가 장중 2400선을 내줬다.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는 1년 7개월 만에 5만 전자로 주저앉았습니다.

 

 

전 세계 금융시장이 급락하면서 코스피에서는 일주일간 시가총액 122조 원이 증발했습니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 종가보다 10.48포인트(0.43%) 내린 2440.93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41.69포인트(1.70%) 떨어진 2409.72로 개장해 한때 2396.47까지 하락하면서 2400선을 내줬다.

 

 

코스피가 장중 240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20년 11월5일(2370.85) 이후 1년 7개월여 만입니다. 코스닥도 전날보다 3.46포인트(0.43%) 내린 798.69에 마감해 이틀 만에 80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다우존스(-2.42%),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3.25%), 나스닥(-4.08%) 등 미국 주요 증시가 16일(현지시간) 급락한 것이 국내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중국의 소비촉진정책과 일본 중앙은행(BOJ)의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방침이 발표되면서 낙폭이 줄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909억 원과 3572억 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2763억 원을 순매수했습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0.75% 포인트 금리 인상 이후 경기 경착륙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경기 침체 불식 발언이 힘을 잃으면서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주 코스피는 지난 16일을 제외하고 4 거래일 하락했습니다. 시가총액은 지난 10일 2043조 2132억 원에서 이날 1921조 1486억 원으로 줄어들며 1주일 만에 122조 646억 원이 빠졌습니다. 삼성전자 종가는 전날보다 1100원(-1.81%) 하락한 5만 9800원을 기록했습니다. 경기침체 우려에 반도체 업황 부진 전망까지 잇따르면서 6만 원선을 내줬다.

 

 

삼성전자 주가가 6만원 아래에서 거래를 마친 것은 2020년 11월 4일(5만 8500원) 이후 1년 7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7원(0.13%) 오른 1287.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17% 포인트 상승한 연 3.745%에 장을 마쳐 10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코스피가 장중 2400선을 내줬다.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는 1년 7개월 만에 5만 전자로 주저앉았습니다. 전 세계 금융시장이 급락하면서 코스피에서는 일주일간 시가총액 122조 원이 증발했습니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 종가보다 10.48포인트(0.43%) 내린 2440.93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41.69포인트(1.70%) 떨어진 2409.72로 개장해 한때 2396.47까지 하락하면서 2400선을 내줬다. 코스피가 장중 240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20년 11월 5일(2370.85) 이후 1년 7개월여 만입니다. 코스닥도 전날보다 3.46포인트(0.43%) 내린 798.69에 마감해 이틀 만에 80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다우존스(-2.42%),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3.25%), 나스닥(-4.08%) 등 미국 주요 증시가 16일(현지시간) 급락한 것이 국내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중국의 소비촉진 정책과 일본 중앙은행(BOJ)의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방침이 발표되면서 낙폭이 줄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909억원과 3572억 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2763억 원을 순매수했습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0.75% 포인트 금리 인상 이후 경기 경착륙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경기 침체 불식 발언이 힘을 잃으면서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주 코스피는 지난 16일을 제외하고 4 거래일 하락했습니다. 시가총액은 지난 10일 2043조 2132억 원에서 이날 1921조 1486억 원으로 줄어들며 1주일 만에 122조 646억 원이 빠졌습니다. 삼성전자 종가는 전날보다 1100원(-1.81%) 하락한 5만 9800원을 기록했습니다. 경기침체 우려에 반도체 업황 부진 전망까지 잇따르면서 6만 원선을 내줬다.

 

 

삼성전자 주가가 6만원 아래에서 거래를 마친 것은 2020년 11월 4일(5만 8500원) 이후 1년 7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7원(0.13%) 오른 1287.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17% 포인트 상승한 연 3.745%에 장을 마쳐 10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5 만전자(5만 원+삼성전자)로 주저앉았습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81% 내린 5만 9800원에 마감했습니다. 52주 최저가다. 삼성전자 주가가 6만 원 선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 2020년 11월 4일(5만 8500원) 이후 처음입니다.

 

삼성전자 주가가 미끄러지는 것은 경기침체 우려로 실적이 둔화할 것으로 전문가들이 전망하고 있어서다. 노근창 현대차 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외 악재가 스마트폰 수요에 부정적으로 작용한 데다 3분기 반등할 줄 알았던 D램 가격의 하락세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권가에선 잇달아 삼성전자 목표 주가를 낮추고 있습니다. 유진투자증권은 17일 삼성전자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16조3000억원에서 15조 원으로 낮추고, 목표 주가를 기존(8만 8000원)보다 10.23% 낮춘 7만 9000원으로 변경했습니다. 신한금융투자도 정보기술(IT) 수요 둔화를 반영해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60조 1000억 원)를 기존보다 3.1% 낮추고 목표 주가를 8만 7000원에서 8만 3000원으로 내렸다.

 

 

삼성전자를 손에 쥔 개인투자자의 손실 불안도 커지고 있습니다. 개인은 올해 삼성전자를 17일 기준 14조4180원 순매수했습니다. 5 만전자로 하락한 17일에도 개인은 삼성전자를 3860억 원어치 샀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8조 80억 원)과 기관(-6조 6940억 원)은 14조 7020억 원 순매도했습니다.


여기까지 삼성전자 최신 소식과 주가 전망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앞으로의 투자에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0